해녀리나_해녀할머니의하루

Haenyeorina book cover
press to zoom
Haenyeorina book for view6
press to zoom
Haenyeorina book for view16
press to zoom
Haenyeorina book for view20
press to zoom
Haenyeorina book for view21
press to zoom
Haenyeorina book for view12
press to zoom
1/1
초상화1
초상화1

press to zoom
초상화2
초상화2

press to zoom
Haenyeorina coloring book cover
Haenyeorina coloring book cover

press to zoom
초상화1
초상화1

press to zoom
1/8

​해녀는 바다속 발레리나

​니카의 동화책 해녀리나는 붙여서 읽어야 한다. 러시아에서 온 니카는 제주도 해녀를 접하고 바다속 발레리나를 상상했다. 고통을 승화시켜 아름다움을 창조하는 발레와 해녀의 물질이  닮았다고 느꼈기 때문이다. 한국의 어린이들이 모두 태권도를 배우듯 러시아 어린이들은 누구나 발레를 배운다고 한다.

​심지어 그녀의 성은 차이코프스키이다. 남편의 성을 따라가는데 여성은 남편 의 성 끝에 야(Ya)를 붙인다. 니카 차이코프스캬

제주도 아낙이 된 니카

한국을 사랑하고 그 중에서도 제주를 사랑하여 대학에서 러시아어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치는 남편과 함께 제주도에 살고 있는 니카.  그 중 제주해녀에 관심이 많아 해녀를 연구하고 그림과 글을 쓰고 있다. 그녀가 평생해온 그림과 교육적인 글, 그리고 제주해녀가 더해져 해녀리나라는 동화책이 탄생했다. 한국의 어린이들에게 읽히길 바라는 마음으로 한국어로 냈다.

​"제 생각에 해녀는 진정한 페미니스트예요"

"그 누구에게도 존재를  증명할 필요가 없어요."

"남자보다도 강하고 그들의 삶은 페미니즘 그 자체죠"

​"리얼 페미니즘 운동은 이미 제주에서 시작되고 있었어요"

by 니카​

그녀가 사랑하는 '초상화 그려주기'

실제로 만나본 그녀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휴머니스트라고 느끼는 또 한가지는 그녀가 사람들의 초상화를 그려주기를 즐긴다는 점이다. 그녀가 그려준 초상화를 받은 사람들은 너무 좋아한다. 인물의 특징을 기가막히게 잘 포착을 하면서도 실물보다 더 젊고 아름답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녀의 남편이 우스개 소리로 말한다. "니카는 눈이 잘 안보여요"

세상을 따뜻하고 아름답게 보는 니카의 마음은 그림을 보면 알 수 있다. 

니카 프로필.jpg

니카,  Nika Tchaikovskaya

화가, 동화책 작가 및 일러스트 작가

1972년, 러시아에서 St. Petersburg 에서 태어나

1997년, St. Petersburg 아카데미  미술학과 졸업 

2012년 한국에 도착후 20년간 교육관련 일러스트 작가로 활동

한국 교학사, 해피하우스, 다락원 등과 작업

2018년, 차이코프스키 패밀리북스 (Tchaikovsky Family Books) 독립출판사 공동창업

2019년, 동화책 "해녀리나:해녀 할머니의 하루" 출판

현재 제주에서 게스트하우스를 남편과 함께 운영하며

작업활동을 하고 있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