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파랑별에간제주해녀

1/6
외계인해녀_표지.jpg

제주에서 나고 자란 작가의 해녀이야기

제주 해녀는 제주섬의 대표적인 상징이다. 척박한 환경 속에서 제주 해녀는 강인한 생활력과 지혜로 삶을 꾸려 나갔다. 육지의 밭과 바다의 밭을 오가며 때로는 멀리 떨어진 지역과 나라의 바다에까지 나가 물질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함께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배려의 공동체문화를 잃지 않았고, 지혜로운 민속을 전승했다.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2016년에는 ‘제주도에서 해녀를 중심으로 독자적으로 전승되어 온 기술 및 문화’로서 ‘제주해녀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외계인 해녀

전통적인 해녀의 모습과 물질 문화를 설명하기보다는 아이들이 호기심과 흥미를 가지고 친숙하게 해녀문화에 접근할 수 있도록 ‘외계인’이라는 독특한 설정을 이용했다. 제주섬을 찾은 외계인 ‘해, 달, 별’이 해녀 할머니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내용이지만, 해녀문화의 본질을 손상하지 않도록 배려했다.

파랑별에 간 해녀

《외계인 해녀》(2018, 한그루)에 이은 연작 그림책이다.

전작에서 제주 해녀 할머니들을 만나 물질을 배웠던 외계인 해, 달, 별이 이번에는 파랑별을 지키기 위해 제주 해녀들에게 손을 내밀었다. 파랑별에도 해녀가 되고 싶어 하는 어린이들이 생겼는데, 플라스틱과 비닐로 바다가 병들어가자 해녀 할머니들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어린이 눈높이에 맞추어

‘외계인 해녀 그림책 시리즈’는 어린이들에게 제주 해녀 문화를 재미있게 전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해녀 문화의 가치를 담고, 자연을 해치지 않고 함께 살아가는 모습을 전한다. 앞으로도 더욱 흥미로운 소재로 시리즈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 그림책은 제주특별자치도 해녀문화유산과, 제주문화예술재단의 2020년 해녀문화 우수예술창작 지원사업의 후원을 받아 발간되었다.

김란

동화책 글, 그림 작가, 동화구연가

1964년 제주 신도1리에서 태어났다. 오랫동안 유치원 교사로 일했고, 현재는 초등학교 도서관에서 명예사서를 하고 있다. 동화와 제주신화를 들려주는 동화구연가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는 동화집 《마녀 미용실》, 어린이 제주신화집 《이토록 신비로운 제주신화》, ebook 《달빛 피자가게》,그림책 『외계인 해녀』, 『몽생이, 엉뚱한 사건』이 있다.

.